블로그 이미지
괴나리봇짐
문화, 그리고 문화산업이 제대로 성장하려면 습지처럼 생태계가 잘 만들어져야 한다고 믿고 있는 사람입니다. 이메일은 botzzim@gmail.com, 트윗주소는 @timshel02, 페이스북은 www.fb.com/botzzim, www.fb.com/localstorytelling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Notice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1998년 2월 김대중 대통령이 취임 연설에서 "나는 북한을 절대로 흡수통일하지 않겠다"고 선언한 적이 있습니다. 그땐 좀 의아했습니다. 너무 당연한 이야기를 한다 싶었습니다. 식상하다 싶었습니다. 그런데 요즘 들어 왜 김대중 대통령이 취임 연설에서 '흡수통일을 하지 않겠다'는 말을 명토박았는지 뼈 속 깊이 깨닫고 있습니다. 사면초가로 코너에 몰려 있던 북한에게 이 메시지는 매우 중요한 것이었습니다. 그리고 이 메시지의 진정성을 바탕으로 2000년에 615 남북 공동선언이 나오게 됩니다. 


시간이 흘러 2007년 노무현 대통령은 2차 남북정상회담을 위해 판문점을 걸어서 북으로 넘어갔습니다. 그리고 다시금 김정일과 마주 앉아 남북합의서를 채택합니다. 거기에서 노대통령은 '서해평화협력특별지대'라는 걸 명문화했습니다. 이 정책은 당시 남북정상회담의 백미라고 평가받았습니다. 김정일도 이 부분을 합의하기까지 군부의 강력한 반대를 무릅써야 했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서해평화협력 특별지대... 바로 이번 사건이 일어난 지역입니다. 


이번 사태를 보며 언뜻 한국전쟁 당시 상황이 겹쳐졌습니다. 부르스커밍스 등의 자료들을 참고해보면 그 당시 북한이 먼저 공격한 것은 분명한 사실이나 그 전에 이승만 정권도 북한을 엄청나게 자극했다는 겁니다. 지금과 같은 국지전 상황도 적지 않았던 걸로 알고 있습니다. 그런 상황을 김일성은 남침의 명분으로 백분 활용했다는 거죠. 

이번 사건도 맥락상 크게 다르지 않은 것 같습니다. 천안함 사건을 북한소행으로 낙인찍고 세계 여러 국가를 상대로 엄청난 로비를 벌였던 우리나라, 그리고 뒤이어 하루가 멀다하고 계속됐던 서해상에서의 대규모 무력시위에 북한은 물론 중국까지 매우 예민한 반응을 보였더랬습니다. 이번 연평도 포격에서도 오전에 있었던 우리 함대의 포탄훈련에 대해 '경고메시지'를 보내는 등 북한도 나름의 명분을 쌓아온 것입니다. 

물론 이번 사건 때문에 곧바로 전면전으로 치닫지는 않을 겁니다. 하지만 제가 크게 걱정스러운 건 이런 국지전 양상이 일상화되는 것입니다. 이명박 정부 스타일상 이번 일을 계기로 또 다시 대규모 군사훈련을 강화할 것이고, 북한은 또 이것을 자기들의 도발을 정당화하는 빌미로 삼을 수 있습니다. 이렇게 국지전이 자주 일어나다보면 앞으로 정말 무슨 일이 벌어질지 모르는 상황이 되지 않겠습니까? 물론 그동안 경제는 완전히 결단 날 것이고요. 

어제 폭격이 일어난 직후 이명박 대통령은 "확전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라"고 했다가, 잠시 뒤에 생각이 바뀌셨는지 "몇 배로 응징하라"고 했다지요. 정~~~~~말 답답한 노릇입니다. 

천안함과 관련해 '전쟁박물관'에서 북한을 향해 성명을 발표하고 있는 이명박 대통령

앞날이 불안하기 짝이 없는 오늘, 돌아가신 김대중과 노무현 대통령이 격하게 그리워집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괴나리봇짐 괴나리봇짐